신아속보
화순, 아시아의 백신허브로 발돋움 ‘탄력’
화순, 아시아의 백신허브로 발돋움 ‘탄력’
  • 권동화 기자
  • 승인 2017.05.0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글로벌 산업화기반구축사업 본격 추진
5년간 836억 투입…미생물실증지원센터 건립

전남 화순군이 아시아의 백신허브로 발돋움하기 위해 백신글로벌 산업화 기반구축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4일 화순군에 따르면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반구축사업’이 (재)백신 글로벌산업화 기반구축사업단과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간 사업협약을 체결, 개념설계, 실시설계 등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군은 이에 따라 전국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인 화순읍 감도리 일원에 2017년부터 5년간 836억원을 들여 미생물실증지원센터를 건립하게 된다.

부지 3만3660㎡, 건물 1만1200㎡ 규모의 미생물실증지원센터에는 미생물 발효라인 3개, BSL-3라인 1개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화순백신산업특구에는 세계 12번째로 독감백신의 자급자족을 이룬 녹십자 화순공장, 국내개발 백신의 절반 이상의 임상시료를 생산하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 백신 등 의약품의 전임상시설을 갖춘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헬스케어연구소, 동물대체시험연구센터가 있는 화순전남대병원 등이 자리하고 있다.

의약품 연구개발에서 제조에 이르는 전 과정이 가능한 원스톱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것이다.

중동발 메르스, 지카 감염 등 신종 전염병의 창궐과 대유행, 각종 생물테러 등으로 인해 백신에 대한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산업통상자원부 국책사업으로 추진하는 백신 글로벌산업화 기반구축사업이 국가기간산업으로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백신글로벌 산업화 기반구축 사업은 2개 센터 구축에 사업비 1865억원이 투입된다.

군 관계자는 “미생물실증지원센터 건립 사업이 완료되면 아시아의 백신허브로서 화순백신산업특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나아가 새로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미래성장을 이끄는 동력으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화순/권동화 기자 dhk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