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승민 "집단탈당, 가슴 아프게 생각"
유승민 "집단탈당, 가슴 아프게 생각"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보수 희망 만들어보겠다는 생각으로 완주할 것"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 중앙지구대를 방문, 근무자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일 소속 의원 13명이 이날 집단탈당 후 자유한국당으로 입당하고 홍준표 후보지지를 선언한 것과 관련,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 중앙지구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어렵고 힘든 길을 같이 가고 싶었는데 그런 결정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분들의 심정도 이해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의원들이 탈당 기자회견에서 '개혁적 보수의 길은 끝까지 추진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그 분들 결심이 그런 것이라면 그렇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집단탈당 사태에도 완주하려는 이유에 대해 "기존의 낡은 보수, 부패한 보수, 가짜 보수로는 대한민국을 바꿀 수 없다"며 "바른정당에서 새로운 보수의 희망을 만들어보겠다는 생각으로 정치하고 있고 지금 대선 과정도 그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바른정당 내에 탈당을 하려는 의원이 또 있다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노력할 부분이 있으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