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 '통합정부 구성 원칙' 제시… 국민추천·공개추천 고려
文 '통합정부 구성 원칙' 제시… 국민추천·공개추천 고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수아비 총리식 운영 탈피 위한 '연대책임제' 실시
安 "총리 지명, 국회 존중"… "당연한 내용 다시 확인"
▲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회 박영선(가운데). 변재일(왼쪽) 공동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결과 중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통합정부 구성 원칙'을 발표했다.

문 후보 선대위 통합정부추진위원회 박영선 공동위원장은 28일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통합정부 구성을 국민으로부터 인사 추천을 받는 '국민추천제'와 지역과 언론, 인터넷으로 '공개 추천' 받는 형식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당과 구체적 방안을 충분히 협의하고, 총리의 각료 제청권을 확고히 보장하겠다"며 "상생·협치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담아내기 위해, 각계각층의 시민이 참여하는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통합정부 개념은 정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는 세력이 운영에 함께 참여해 책임지는 정부"라면서 "통합정부의 인적 구성과 운영기조는 지역·노사·세대·계층 갈등 해소를 통한 국가통합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 위원장은 "통합정부 운영기조는 수직적 하향식 국정운영을 혁명적으로 타파하는, 확고한 책임정부 구현"이라면서 "주요 정당과의 입법·정책연대 추진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존 청와대가 결정하고 행정부처가 집행하는 '청와대 출장소' 개념에서 탈피, 장관책임제·연대책임제를 통해 내각과 국무회의가 하나의 팀으로 공동책임을 지고, 대통령은 최종 조율자로서 국정의 최종 책임을 지는 대통령 책임제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대 책임제'는 총리를 비롯한 내각이 '대한민국 통합 드림팀'으로서 책임을 함께 하겠다는 의미로, 그동안 '허수아비 총리'식 국정운영에서 탈피하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한편 변재일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밝힌 '총리 지명과 관련한 국회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취지의 발언과 관련해 "특별한 내용이 없다. 당연한 내용을 한번 더 확인한 정도"라고 평가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