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방황하는 보수 표심… 安→洪 이동
방황하는 보수 표심… 安→洪 이동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27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보수층 공략
洪·安·劉 "TK 잡아라" 유세전

▲ (사진=연합뉴스)
보수층 표심이 비문 후보의 지지율 등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보수층의 선택이 이번 '5·9 대선'에서 주요 변수로 부상했다.

27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24~26일, 1520명, 신뢰수준 95%, 오차범위 ±2.5%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44.4%,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2.8%,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13.0%, 심상정 정의당 후보 7.5%,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5.4%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은 70.0%가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혀 문 후보 독주 현상을 보였다.

그러나 보수층은 홍 후보 38.5%, 안 후보 25.1%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경북(TK)에서 문 후보(29.4%), 안 후보(25.5), 홍 후보(22.9%)가 오차범위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봤을 때도 보수층이 탄탄한 60대 이상에서 안 후보 37.3%, 홍 후보 27.6%였다.

특히 최근 안 후보에게 몰려있던 보수층 표심이 분산되면서 홍 후보가 반사이익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홍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보수층에서 안 후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정권교체론을 등에 업은 문 후보에 맞설 상대로 안 후보를 주목하던 보수층의 상당수가 선거가 가까워지면서 '원조 보수'를 주장하는 홍 후보에게 눈을 돌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홍 후보의 거침없는 입담이 보수층에게는 '할말은 하는 속 시원한 발언'으로 받아들여진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TV토론만 하더라도 다수의 전문가들은 홍 후보에게 최하점을 주거나 박한 점수를 주는 게 사실이지만 보수층 입장에서는 홍 후보가 자신들의 입장을 속시원하게 대변해주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는 것이다.

홍 후보 캠프도 홍 후보의 거침없는 발언을 톡 쏘는 콜라의 시원함에 비유한 '홍카콜라'로 포장하는 전략을 보이고 있다.

비문 후보들은 이날 일제히 보수의 심장부로 통하는 TK를 찾아 보수 표심에 호소했다.

안 후보는 오전 제주도 일정 후 곧장 TK지역으로 이동해 유세를 벌였다.

홍 후보는 전날 대구 서문시장 유세를 펼친 이후 이날은 경북 지역을 찾았다. 홍 후보가 TK를 찾은 것은 지난달 31일 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벌써 6번째다.

유 후보도 TK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