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中, 사드 보복 국제사회 문제제기 경청해야"
정부 "中, 사드 보복 국제사회 문제제기 경청해야"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2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가능성 염두 두고 예의주시… 사드 차질없이 추진할 것"

▲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정부는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장비 배치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반발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특정사항과 무관한 분야에서까지 인위적인 제한을 가하는 중국측 조치의 부당성에 대해서는 우리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도 지속적으로 문제제기가 이뤄지고 있다”며 “중국 측은 이러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대변인은 “사드배치에 관한 한·미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수차, 누차 이 자리에서 밝힌 바 있다”며 “급속히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주한미군 사드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것이 한·미 양국 공동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주한미군이 성주골프장에 전격적으로 사드 장비를 배치한 직후인 26일 오후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측은 미국과 한국이 지역 균형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사드 배치를 취소하고 관련 설비 철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중국 측은 반드시 자신의 이익을 지키는 데 필요한 조치를 결연히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an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