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심상정, 동성혼 합법화 찬성… "결혼은 모두 축복 받아야"
심상정, 동성혼 합법화 찬성… "결혼은 모두 축복 받아야"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2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역 앞에서 거리 유세를 마친 후 성신여대 성 소수자 모임 회원을 만나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동성결혼도 축복받아야 한다며 동성혼 합법화에 대한 소신발언을 했다.

심 후보는 27일 서울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성 결혼과 동성 결혼은 다 축복 받아야 한다"며 "동성혼 합법화는 국제적 추세고 그렇게 해 나가는 게 옳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어 "지금 국가 인권위원회에서도 성적 지향을 기준으로 차별해선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며 "각종 법과 제도에서 성적지향으로 차별할 수 없다고 이미 명시돼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4차 TV토론에서 불거진 '동성혼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동성혼 합법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an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