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4차 TV토론] 文 "동성애 반대"… 沈 "차별금지에 후퇴해 유감"
[4차 TV토론] 文 "동성애 반대"… 沈 "차별금지에 후퇴해 유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25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25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JTBC·중앙일보-정치학회 공동주최 대통령후보 초청 4차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동성애에 반대하느냐"고 묻자 "반대한다"고 답했다.

홍 후보가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청 앞에서 동성애 행사를 한다"고 지적하자 문 후보는 "광장 사용권리에 차별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차별을 금지하는 것과 그것을 인정하는 것과 같으냐"고 지적했다.

홍 후보가 "국회에 제출한 법이 동성애를 사실상 허용하는 법이다. 문 후보 진영에서 민주당에서 제출한 차별금지법이 하나 있다"고 주장하자 문 후보는 "차별금지와 합법을 구분하지 못하느냐"고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심 후보는 "동성애는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니다"며 "성정체성은 말 그대로 성 정체성이다. 성소수자 인권과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부부터 추진했던 게 차별금지법인데, 그것으로부터 후퇴한 문 후보는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