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주적 논란'에 '송민순'까지… '文 안보관' 대선판 흔드나
'北주적 논란'에 '송민순'까지… '文 안보관' 대선판 흔드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2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측 강력 부인에도 "거짓해명" 십자포화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한반도 비핵평화구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미대선이 본격 중반전에 접어든 가운데, 안보이슈가 대선판을 흔들고있는 모양새다.

유력 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북한 주적 논란에 이어 송민순 회고록 등 '안보관'에 대한 집중 공세를 받고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표결 입장을 정하면서 북한에 물었고 이를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던 문 후보가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사자인 문 후보는 이를 강력 부인했고, 급기야 송 전 장관은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라며 문건을 제시하면서 논란은 확대됐다.

문 후보 측은 '제2의 북풍 공작', '비열한 색깔론'이라고 반박하며 국가정보원의 관련 문건 공개 요구와 함께 송 전 장관에 대한 형사 고발까지 거론하며 논란 확산 방지에 나서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다른 후보들은 문 후보가 그동안 거짓 해명을 해왔다면서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문 후보의 검증사항에 대해 더 이상 말을 앞세운 정치논란으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해서는 안 된다"며 "문 후보는 거짓말을 한 게 사실로 밝혀지면 대선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기자간담회에서 "송 전 장관이 대통령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에게 각을 세우는 것은 유리할 것이 없는데 거짓말을 썼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문 후보 측은 이날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 반박하는 자료를 공개했다.

2007년 11월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 내용 일부와 이틀 뒤인 18일 청와대 서별관에서 개최된 외교안보 간담회 배석자의 기록이다.

자료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11월16일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이미 결정했다.

그동안 송 전 장관의 주장과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북한의 입장을 먼저 물은 뒤 기권을 결정했다는 송 전 장관과 기권 결정을 내린 뒤 북한에 사후 통보했다는 문 후보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 첨예한 공방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오후 열릴 3차 TV토론회에서도 이 문제로 후보들간 치열한 난타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