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경제 > 자동차
쌍용차, 현장감독자 대상 CEO 간담회경영현황 공유·현장 애로사항 청취 등 소통
G4 렉스턴 제품 생산·생산현장 안정화 당부
조재형 기자  |  grind@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5:36:3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쌍용자동차는 현장감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CEO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간담회에서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현장감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CEO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생산본부 제2교육장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 인력·관리본부장 하광용 부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생산본부 산하 현장감독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선 2016년 사업성과 및 2017년 사업목표 등 경영 현황을 공유하고 현장의 애로사항 청취 등 의견을 나눴다.

특히 임원진들은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다음 달부터 본격 판매되는 만큼 생산현장 안정화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어려운 경영환경 하에서도 지난해 쌍동차가 9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최고 품질의 제품을 차질 없이 생산하기 위해 노력한 생산현장 직원들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회사와 공감대를 형성해 경영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조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남주혁, 열애설… YG '묵묵부답'
2
치밀했던 경산 농협 강도는 40대 농민…총기 어떻게 구했나
3
안철수 '갑철수'·'MB 아바타' 언급에 김진애 "고해성사한 셈"
4
계룡건설 컨소시엄, '뉴스테이 우선협상대상' 선정
5
삼성 이관희-이정현 충돌… 경기시작 5분만에 '퇴장'
6
대선후보 '가계부채 부담'…부동산 공약, 부양보다 '안정'
7
'그것이 알고 싶다' 평일도 살인사건, 범인은 섬 안에
8
사찰 소유 부동산 미끼로 14명에게 17억원 사기
9
CJ제일제당 안산 공장서 염산 누출… 2명 중경상
10
채정안 "X-형부"·서장훈 "라돌체비타"… 아무 말 대잔치에 이상민 진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