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선거·선관위
洪 '성범죄 모의 가담' 논란에 사퇴요구 빗발安 "성폭력 공범 드러나… 대선후보 인정 못 해"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5:21:22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고백을 자전적 에세이에 담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홍 후보는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으로 활동하던 2005년 출간한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고려대 법대 1학년생 때 있었던 일이라며 '돼지흥분 이야기'를 고백했다.

그는 "같은 하숙집의 S대 1학년 남학생이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월미도 야유회 때 자기 사람으로 만들겠다며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고,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다"며 해당 남학생이 맥주에 흥분제를 타서 여학생에게 먹였으나 여학생의 반발로 미수에 그친 점, 하숙집 동료들 간 흥분제 약효를 놓고 격론이 벌어진 점 등을 털어놨다.

홍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남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이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에는 명백한 성범죄 모의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야권에서도 홍 후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홍 후보는 이날 삼성동 코엑스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관여한 게 아니다"며 "같이 하숙하던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회찬 정의다 원내대표는 "역대 보수 정당 후보 중 최악의 후보"라며 "세탁이 아니라 격리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법률적으로 시효가 지났다고 하더라도 도의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사건 아니겠냐"며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데스크 칼럼] 낡은 구두, 우연이 아니라 더 와닿는 순간
2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3
새 정부 부동산 정책 '거꾸로 징크스' 깰까?
4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5
도시재생정책 '움직임 본격화'...범 부처 TF 구성
6
금융권, 급증하는 1인가구 대상 상품 줄줄이 출시
7
[기자수첩] 도 넘은 악플, 선처 없는 처벌이 답이다
8
새 정부 원전 신규건설 중단 기조에 '난감한 건설사'
9
[인사청문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민행복기금 재검토"
10
새정부 '유연근무 확대' 조짐...국토부, 내달 도입여부 결정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