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9 11:58 (일)
洪 '성범죄 모의 가담' 논란에 사퇴요구 빗발
洪 '성범죄 모의 가담' 논란에 사퇴요구 빗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2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성폭력 공범 드러나… 대선후보 인정 못 해"

▲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고백을 자전적 에세이에 담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홍 후보는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으로 활동하던 2005년 출간한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고려대 법대 1학년생 때 있었던 일이라며 '돼지흥분 이야기'를 고백했다.

그는 "같은 하숙집의 S대 1학년 남학생이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월미도 야유회 때 자기 사람으로 만들겠다며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고,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다"며 해당 남학생이 맥주에 흥분제를 타서 여학생에게 먹였으나 여학생의 반발로 미수에 그친 점, 하숙집 동료들 간 흥분제 약효를 놓고 격론이 벌어진 점 등을 털어놨다.

홍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남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이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에는 명백한 성범죄 모의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야권에서도 홍 후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홍 후보는 이날 삼성동 코엑스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관여한 게 아니다"며 "같이 하숙하던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회찬 정의다 원내대표는 "역대 보수 정당 후보 중 최악의 후보"라며 "세탁이 아니라 격리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법률적으로 시효가 지났다고 하더라도 도의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사건 아니겠냐"며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