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선거·선관위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공개에 "기권결정 한 이후 통보""2007 11월16일 기권결정후 입장 북에 통보했을 뿐"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3:55:51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에서 북한에 물어본 증거라고 메모를 공개한 것과 관련, "기권 결정을 한 이후 북한에 통보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1일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 쟁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16일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이같이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 이상도 이하도 없다"며 "분명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11월16일은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송 전 장관은 2007년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을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남측이 반(反)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북남 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내용이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관련기사]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데스크 칼럼] 낡은 구두, 우연이 아니라 더 와닿는 순간
2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3
새 정부 부동산 정책 '거꾸로 징크스' 깰까?
4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5
도시재생정책 '움직임 본격화'...범 부처 TF 구성
6
금융권, 급증하는 1인가구 대상 상품 줄줄이 출시
7
[기자수첩] 도 넘은 악플, 선처 없는 처벌이 답이다
8
새 정부 원전 신규건설 중단 기조에 '난감한 건설사'
9
[인사청문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민행복기금 재검토"
10
새정부 '유연근무 확대' 조짐...국토부, 내달 도입여부 결정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