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선거·선관위
"문재인 41% 안철수 30%… 安 7%p 급락"격차 오차범위 밖… 정당지지도 민 40%·국 19%·한 9%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0:45:49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간 격차가 더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4월3주차(18~20일)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후보는 41%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2위 안 후보(30%)와의 지지율 격차는 11%p로 벌어졌다. 안 후보는 전주 조사 대비 7%p나 하락했다. 문 후보는 1%p 상승했다.

안 후보는 4월 첫 주 각 당 경선이 끝난 뒤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며 양강구도를 형성했다.

지난 14일 같은기관에서 발표된 4월 둘째주(11~13일) 조사에서는 37%를 기록해 40%를 나타낸 문 후보 지지도를 3%p 격차까지 따라잡은 바 있다.

그러나 3주만에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3.1%p) 밖으로 벗어났다.

뒤를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9%,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4%,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3%를 각각 나타냈다.

홍 후보는 전주 대비 2%p 상승했고 심 후보는 1%p상승했다. 유 후보는 전주와 같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국민의당 19%, 자유한국당 9%, 바른정당 5%, 정의당 5%, 새누리당 2%로 나타났다. 없음/의견유보는 19%였다.

국민의당은 지난주 대비 5%p 떨어지며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p 하락,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각각 1%p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주와 같다.

한편 이번 조사(3주차)는 지난 18~20일 사흘간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방식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또 2주차 조사의 경우 11~13일 전국 성인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방법과 표본오차, 신뢰수준은 위와 같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데스크 칼럼] 낡은 구두, 우연이 아니라 더 와닿는 순간
2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3
새 정부 부동산 정책 '거꾸로 징크스' 깰까?
4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5
도시재생정책 '움직임 본격화'...범 부처 TF 구성
6
금융권, 급증하는 1인가구 대상 상품 줄줄이 출시
7
[기자수첩] 도 넘은 악플, 선처 없는 처벌이 답이다
8
새 정부 원전 신규건설 중단 기조에 '난감한 건설사'
9
[인사청문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민행복기금 재검토"
10
새정부 '유연근무 확대' 조짐...국토부, 내달 도입여부 결정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