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회일반
정부, 우루과이에 스텔라데이지호 원점 재수색 요청실종 20일 지나… 인근 항로 운항 선사에 수색 참여 요청
이선진 기자  |  sjlee@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6:34:38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한국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선원 가족들이 외교부 청사 입구에서 눈물을 흘리며 주저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한국인 8명, 필리핀인 16명을 태우고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스텔라 데이지호에 대한 재수색을 우루과이해상구조본부(UMRCC)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2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스텔라 데이지호 실종자의 가족들은 침몰 추정지역에서 재수색해달라고 애타게 요청했고, 이를 외교부가 우루과이해상구조본부에 전달했다.

정부는 그동안 우루과이와 브라질, 아르헨티나 해군 군함 등이 수색작업에 투입됐지만 성과가 없었다.
또 유럽해사안전청(EMSA)은 6차례 침몰추정 해역에 대한 위성사진을 촬영했으나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현재는 상선 4척과 구난선 1척만이 수색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해수부는 추가 투입이 필요하다고 보고, 인근 항로를 운항중인 시노캐리어호(장금상선), 에스엠퓨마(케이엘씨에스엠)의 선사에 수색작업에 참여해달라고 긴급히 요청했다.

해당 선사들은 화주의 허락을 얻어 하루에서 이틀까지 수색작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스텔라데이지호는 26만t의 철광석을 싣고 브라질에서 중국으로 항해하다 실종됐다. 침몰 추정지점의 수심은 3㎞가 넘는다.

이 때문에 일반적인 수중음파탐지기로는 선박의 위치를 찾아낼 수 없다.

해수부와 외교부는 가족들 요청에 따라 수심 6㎞ 이상 탐지할 수 있는 해외 장비를 사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구명벌에 실종자들이 타고 있을 것이라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며, 실종자들에 대한 정치권과 국민의 관심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31일 남 대서양에서 침몰한 스텔라 데이지호는 지금까지 선원 24명(한국인 8명, 필리핀인 16명) 중 필리핀인 2명만 구조됐다.

스텔라데이지호에는 자동으로 펴지는 구명벌 4척이 있었는데, 현재까지 3척만 발견됐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남주혁, 열애설… YG '묵묵부답'
2
치밀했던 경산 농협 강도는 40대 농민…총기 어떻게 구했나
3
안철수 '갑철수'·'MB 아바타' 언급에 김진애 "고해성사한 셈"
4
계룡건설 컨소시엄, '뉴스테이 우선협상대상' 선정
5
삼성 이관희-이정현 충돌… 경기시작 5분만에 '퇴장'
6
대선후보 '가계부채 부담'…부동산 공약, 부양보다 '안정'
7
'그것이 알고 싶다' 평일도 살인사건, 범인은 섬 안에
8
사찰 소유 부동산 미끼로 14명에게 17억원 사기
9
CJ제일제당 안산 공장서 염산 누출… 2명 중경상
10
채정안 "X-형부"·서장훈 "라돌체비타"… 아무 말 대잔치에 이상민 진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