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경제 > 금융·증권
‘북한 핵’보다 더 무서운 ‘남한 빚’97년에는 ‘환란’, 2017년에는 ‘채란(債亂)’
곽호성 기자  |  lucky@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6:08:09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가계대출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자료=금융위원회)

가계부채 문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정이 이럼에도 유일호 경제부총리와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시간만 보내고 있다. 대선주자들도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뚜렷한 대책을 만들지 못했거나 미흡한 대책을 내놓고 있다.

정은보 금융위원회(금융위) 부위원장은 20일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열어 올해 1분기 가계부채 동향을 점검하고, ‘가계대출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을 확정했다.

금융위가 내놓은 가계대출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의 핵심은 연체 발생을 최대한 사전에 막고, 연체가 발생한 경우 차주 부담을 완화해 주겠다는 것이다.

이날 금융위가 가계대출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을 내놓았지만 이 방안은 근본적인 가계부채 대책이라고 하기 어렵다. 다음 달에 대선이 있는 관계로 가계부채 문제는 다음 정부의 최대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요 대선주자 중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비교적 구체적인 해법을 내놓은 후보는 문재인 후보 뿐 이다. 문 후보의 가계부채 해법은 가계부채 총량관리제, 이자율 상한 20% 단일화 등이지만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영훈 바른사회시민회의 경제실장은 “이자율 상한, 총량제를 통해 제도권 대출을 규제하면 고금리 사금융이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며 “금리인상이 현실화 되고 있는 만큼 인상 속도를 조절해 시장의 자연스런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곽호성 기자 lucky@shinailbo.co.kr

[관련기사]

곽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8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9
용인 백암면에 ‘한-러 첨단소재단지’ 조성
10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