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국방·북한
軍, 초음속 대함미사일 2020년께 실전배치 목표사거리 300~500㎞…중국·러시아·일본 등도 개발에 힘써
박영훈 기자  |  yhpark@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09:28:46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러시아 극초음속 미사일 지르콘.(자료사진=연합뉴스)

최근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위기가 고존된 가운데 우리 군도 극도의 보안 속에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우리 군이 음속의 3~4배에 달하는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오는 2020년께 실전 배치 목표로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20일 밝혔다.

우리 군의 초음속 대함미사일의 자세한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음속의 3~4배에 달하며 사거리는 300~500㎞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북한도 유사시 미군 증원전력을 저지하는 용도로 4연장 함대함 미사일에 이어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우리 해군의 고속함급에 해당하는 함정에 탑재하는 함대함 미사일을 개발해 지난 15일 김일성 생일 10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바 있다.

북한이 새로운 전술핵무기로서 대함미사일을 개발 중이며, 스커드-ER과 노동, 북극성 1·2형 탄도미사일도 북한식 'A2AD(반접근지역) 거부' 전략에 이용되는 대함미사일 후보군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남북한을 비롯해 한반도 주변국인 중국, 러시아, 일본도 초음속·극초음속 대함미사일 개발에 힘쓰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의 경우 아시아로 급격히 해군력을 팽창하는 미국에 대응하기 위해 극초음속 대함미사일 개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박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데스크 칼럼] 낡은 구두, 우연이 아니라 더 와닿는 순간
2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3
새 정부 부동산 정책 '거꾸로 징크스' 깰까?
4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5
도시재생정책 '움직임 본격화'...범 부처 TF 구성
6
금융권, 급증하는 1인가구 대상 상품 줄줄이 출시
7
[기자수첩] 도 넘은 악플, 선처 없는 처벌이 답이다
8
새 정부 원전 신규건설 중단 기조에 '난감한 건설사'
9
[인사청문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민행복기금 재검토"
10
새정부 '유연근무 확대' 조짐...국토부, 내달 도입여부 결정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