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차 TV토론] 홍준표 "체력장 테스트 같았다"
[2차 TV토론] 홍준표 "체력장 테스트 같았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20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19일 스탠딩 토론 방식의 TV토론에 대해 "체력장 테스트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밤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을 끝낸 후 기자들과 만나 "꼼짝 말고 서 있으니 이것은 좀 아니다 싶다"며 토론회 형식에 대한 아쉬움을 표시했다.

그는 '토론을 잘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의 경제철학과 사상, 통치철학을 묻고, 거짓말을 하느냐 안 하느냐를 묻는 것이 대선 후보 토론"이라며 "지금 기획재정부 국장이나 하는 수치를 따지는 것이 토론을 잘하는 것처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은 나라 전체 철학이 어느 방향으로 가고(가는 것을 결정하고), 나머지는 실·국장이 하는 것"이라며 "자기가 암기한 수치를 자랑하는 이런 식의 토론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토론회에서 북한이 주적인지에 대해 명확히 답을 하지 않았다는 질문에는 "문 후보 입장에서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안 보고 김정은을 친구라고 하는데…"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