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차 TV토론] 전인권 '적폐' 악플… 文 "내가 한 말은 아니다"
[2차 TV토론] 전인권 '적폐' 악플… 文 "내가 한 말은 아니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19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가수 전인권씨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공개 지지하면서 문 후보 측 일부 지지자들로부터 ‘적폐 가수’로 몰려 악플 공세에 시달린데 대해 “우선은 제가 한 말은 아니잖으냐”는 입장을 밝혔다.

문 후보는 1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회에서 안 후보가 “전인권씨는 (저를 지지한다는 이유로) 적폐 가수라는 말을 들었다”고 항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고 그런 식의 폭력적인 문자 폭탄을 드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가 “그런데 문 후보님 (문자폭탄에 대해서)양념이라는 말씀을 하셨다”면서 “(문자 폭탄이)잘못된 것이라고 하셨는데, 그러면 왜 예전에는 문자 폭탄이라든지 막말을 양념이라 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짧은 한숨을 내쉰 뒤 “경선기간 동안 후보 간 치열한 토론이 양념이라고 말씀 드린거죠. 자 됐습니다”라고 일축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