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두 번째 TV토론, 5인 5색 인사말
두 번째 TV토론, 5인 5색 인사말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여의도 KBS에서는 19대 대선후보들의 두 번째 TV토론이 열렸다.

후보간 120분에 걸친 이날 토론은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대선후보 토론으로서는 처음으로 '스탠딩 토론' 방식이 도입됐다.

TV토론을 여는 첫 인사말에서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선택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국민이 이깁니다”라는 공식 슬로건을 외친 뒤 “1번(문재인 후보), 2번(홍준표 후보)에게는 기회가 많았다”며 “이대로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산업화, 민주화를 넘어 새로운 미래를 선택할 때”라며 “믿고 맡겨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지난 겨울 내내 ‘이게 나라냐’며 탄식했다. 촛불 민심을 받드는 진짜 정권교체만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다”며 “나라다운 나라 만들 수 있는 든든한 후보 문재인이다. 함께 해달라”고 요청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서민대통령 홍준표다”라며 “1번 3번 후보는 사실상 한당이다. 선거끝나면 합당할 것이다. 안보문제 생각하면 홍준표 찍어야 자유 대한민국을 지킨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보수의 새희망 유승민이다. 2017년 취임할 대통령은 경제위기, 안보위기 극복하고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민주공화국을 만들기 위해 근본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며 “저 유승민이 그 능력이 있다고 감히 자부한다. 문제를 해결할 줄 안다.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노동이 당당한 나라 5번 심상정이다. 저를 공개지지한 손아람 작가는 ‘그동안 당선가능성을 보고 투표했는데 세상이 안 바뀌었다. 이번엔 대한민국 가능성에 투표하겠다’고 했다”며 “삶을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