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명품 유통업체와 MOU… 명품산업 '혁신' 더한다
SKT, 명품 유통업체와 MOU… 명품산업 '혁신' 더한다
  • 신민우 기자
  • 승인 2017.04.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유통업체 '부루벨코리아'와 업무협약
ICT 기반 럭셔리 상품기획, O2O 커머스 플랫폼 개발 등 협력
▲ SK텔레콤 차인혁 IoT사업부문장(왼쪽)과 부루벨코리아 다니엘 메이란 대표(오른쪽)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명품산업 혁신에 도전한다.

SK텔레콤은 명품 브랜드 운영 전문업체 부루벨코리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차인혁 IoT사업부문장 및 부루벨코리아 다니엘 메이란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ICT 기술과 명품 산업의 결합을 통한 신규 사업 기회 발굴 및 협력을 다짐했다.

부루벨그룹은 아시아 전역에서 명품 소매 분야 총괄, 운영 및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한국, 중국, 일본, 태국, 홍콩 등 주요 아시아 지역 8개국에 100개 이상의 럭셔리 브랜드를 유통한다. 이중 부루벨 코리아는 아시아 지역 면세점 및 쇼핑몰의 럭셔리 브랜드 유통을 담당한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여행객 쇼핑 편의 증진을 위한 O2O 커머스 플랫폼 개발 ▲럭셔리 매장 인테리어 및 유통망 혁신 ▲ICT기반 럭셔리 상품 기획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스마트 사이니지, 위치확인 솔루션 등 다양한 ICT 기술을 럭셔리 매장 및 제품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럭셔리 브랜드의 고객 로열티 제고, 매출 성장을 돕고 관련 협력사들과 공동으로 글로벌 럭셔리 시장에 진출 할 예정이다.

차인혁 부문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의 ICT 기술력이 명품 산업에 새로운 변화와 가치를 창출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업종과 분야를 넘어선 협력을 통해 뉴 ICT 생태계를 조성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신민우 기자 ronofsmw@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