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쿠팡, 덩치 키우기보다 내실 다져야
조재형 기자  |  grind@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8  17:50:0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이 지난해 또 5600억원대 영업손실을 냈다. 매출은 1년새 7822억이나 늘었지만 여전히 적자 신세다.

문제는 2015년에 6916억원이었던 판매비·관리비가 9548억원으로 지난해 2632억원이 증가했다는 점이다. 열심히 일해 돈을 많이 벌었는데, 많이 번 돈보다 더 많은 돈을 썼다는 뜻이다.

쿠팡은 2015년 6월에 소프트뱅크로부터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하지만 지난 2년간 손실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서면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투자금액이 2년도 채 안 돼 모두 사라진 셈이다.

연속 적자의 원인으로 쿠팡의 대표 서비스인 ‘로켓배송’, ‘쿠팡맨’ 등이 거론되고 있다.

배송까지 자체 인력을 통해 해결하는 로켓배송을 위해 물류센터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자체 배송인력인 쿠팡맨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배송지역을 전국으로 늘리면서 적자규모가 커졌다.

업계에 따르면 로켓배송 건당 배송비는 6000원가량으로 택배회사에 맡겼을 때 건당 1000~1500원인 것과 비교하면 4~6배 가량 높다.

쿠팡은 투자와 적자는 장기적 안목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하지만 우려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쿠팡이 임대료가 비싼 잠실 사옥으로 이전한 것을 두고 업계가 시끌시끌하다. 신사옥 면적은 기존 삼성동 사옥의 2.2배다. 보증금이 1000억원에 월세가 연간 약 150억원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적자 규모가 커져가는 상황에서 쿠팡이 임대료가 비싼 신사옥으로 이전하는 게 옳은 판단인지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은 설립 초창기 광고를 하지 않고 입소문을 통해 고객을 끌어 모았고, 이를 통해 확보한 자본을 고객서비스를 향상시키는 데 썼다.

최근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드론 배송’도 도입했다. 업계 1위인 쿠팡은 단순히 기업의 덩치를 키우기보다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내실을 다져 위기를 극복하길 바란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조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