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공공의 적' 안철수… 文·洪·劉 힐난
'공공의 적' 안철수… 文·洪·劉 힐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安, 선거 유세 동선 맞바꿔 가며 ‘신경전’
홍준표-유승민, 박지원 들먹이며 安 맹공격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북대 옛 정문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환호하는 지지자들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9 대선 본선이 본격 시작되면서 각 대선 후보들 간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선거유세가 시작되고 서로의 1·2일차 동선을 바꿔가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문 후보는 선거유세 첫날인 17일 대구와 대전을 들렀고, 안 후보는 전날 호남을 방문했다. 이어 18일에는 안 후보가 대구·대전, 문 후보가 호남을 방문했다.

문 후보는 유세에서 국민의당을 '미니정당', '급조세력'으로 낙인찍으며 수권능력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안 후보를 '보수 세력의 지지를 받는 후보'로 규정하며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보수 후보들로부터는 안 후보가 '가짜보수'로 비난받지만 보수 지지를 받는 것은 사실이라는 점을 부각시켜 진도·중도층을 결집하겠다는 전략이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한 노인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반면 안 후보 측은 문 후보를 '계파패권'으로 공격하며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계파 패권주의 세력에게 또다시 나라를 맡길 수 없지 않느냐"며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라고 공격했던 문 후보가 이제 와서 통합을 말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통합은 국민을 위해 하는 것"이라며 "선거를 이기기 위해 하는 게 아니다. 이기고 나서 다시 계파 패권으로 돌아가는 건 통합이 아니다"고 거듭 비난했다.

'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울산 남창시장에서 시민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민 대통령'이라는 구호를 내세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PK(부산·울산·경남) 지역 전통시장을 돌면서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안보관을 공격했다. 보수우파 정권 창출의 당위성을 호소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이날 울산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모든 것을 북한과 상의할 것"이라며 "사실상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집권하면 김정은을 만나 핵협상을 한다는 것은 '봉이 김선달'같은 생각"이라며 "어떻게 그런 생각으로 국군 통수권자가 되려고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를 겨냥해서는 "대통령이 되면 실질적인 대통령은 박지원 대표가 된다"며 "사실상 친북좌파인 박 대표가 안 후보 대신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하성고등학교를 방문, 1일 교사 체험을 마친 뒤 한 학생과 포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이날 파주에서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안철수의 최순실이 박지원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비난했다.

그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 후보를 향해 호남 홀대론을 얘기한 데 대해서는 "이번 선거에서 지역주의를 악용하려는 최초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동시에 홍 후보를 향해서는 "영남지역 유권자들께서 최소한의 자존심이 있다면 그 분은 절대 안 뽑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후보들은 약속이나 한 듯이 힘 모아 '안철수 때리기'에 나섰다.

문 후보는 자신과 양강구도를 만든 안 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홍 후보와 유 후보는 안 후보에게 보수표를 빼앗기지 않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양역 앞에서 출근하는 시민과 악수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인천 지하철 계양역 앞에서 출근길 유세를 벌인 뒤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시간단축 공약을 발표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