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2 22:20 (금)

朴 "아버지가 목숨바친 나라… 형제자매도 안들였다"
朴 "아버지가 목숨바친 나라… 형제자매도 안들였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영장심사서 직접 써온 원고로 최후진술

▲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 심사)에서 “형제자매도 청와대에 들이지 않고 일만 했는데 어쩌다 이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전 대통령은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결백을 주장하면서 눈시울을 붉힌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17일 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영장심사가 끝나기 직전 직접 써온 원고를 들고 5분가량 최후진술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정치에 입문할 때부터 나라를 바르게 이끌자는 생각만 했다. 사리사욕을 챙기고자 했으면 정치를 시작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어떻게 하면 아버지가 목숨 바쳐 지켜오신 이 나라를 제대로 이끌까, 새로운 도약을 이끌까 하는 생각뿐이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어 “평소 국민의 민원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아버지 때부터 ‘청와대까지 오는 민원은 온갖 곳을 거쳐도 해결이 안 돼 마지막에 오는 민원이므로 하나하나가 애환이 담겨 있다’고 배웠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또 “비서진에 민원을 해결하라고 지시하지 않았지만, 살펴보고 가능하면 신경 써주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이면서 최후진술을 마칠 즈음엔 목소리가 떨리고 눈시울을 붉혔다고 매체는 전했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