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심상정 "사람 살리는 대통령 돼야"
심상정 "사람 살리는 대통령 돼야"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년 기득권 체제 과감히 혁파"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출정식을 마친 뒤 시민과 포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는 17일 "다음 대통령은 무엇보다 사람을 살리는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서울 여의도역에서 한 출근길 유세에서 "노동이 당당한 나라, 청년이 다시 살아갈 수 있는 나라, 내 삶을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60년 기득권 체제를 과감히 혁파해야 한다"며 "저만이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 후보는 또 "과감한 개혁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번 대선은 촛불이 만들어줬고, 국민은 이미 정권교체를 해줬다"고 강조했다.

또 "다음 대통령은 반값 취급받는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워킹맘들, 고시원과 알바를 전전하는 청년들, 중소상공인과 농민들, 땀 흘려 일하는 모든 사람이 희망을 갖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