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 정운찬에 공들이는 까닭은
文, 정운찬에 공들이는 까닭은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7.04.1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맨 김덕룡도 적극 영입 시도
반문연대 차단하고 중도보수 포용
▲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명예회장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수의과학대 스코필드홀에서 열린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 박사 서거 47주기 기념식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정운찬 전 국무총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13일 정 전 총리측에 따르면 문 후보는 최근 정 전 총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대선 승리를 위해 함께하자"며 캠프 합류를 요청했다.

정 전 총리는 문 후보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즉답을 주진 않았지만, 주변 인사들은 정 전 총리가 문 후보의 제안에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후보가 정 전 총리 영입에 나선 것은, 대세론이 무너지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현재의 절박한 사정 때문이다.

김종인 전 대표와 함께 비문연대의 한 축을 형성해왔던 정 전 총리를 끌어들이면서 선거막판 형성될 수 있는 반문연대 변수를 서둘러 차단하기 위한 포석이다. 

동시에 중도 보수층 유권자들에 자신의 확장성을 보여주기 위한 계산도 있다.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영입을 시도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 이사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상도동계 핵심이기도 하지만 지난 2007년 대선에서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도와 정권 창출의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정 전 총리와 김 이사장 모두 MB와는 가깝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는 철천지원수 사이다.

정 전 총리는 세종시 수정 문제로 박 전 대통령의 원한을 샀고, 김 이사장은 2007년 한나라당 경선 당시 박 전 대통령의 구애를 뿌리치고 MB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따라서 두 사람이 구여권 출신이기는 하지만 문 후보가 지목하는 친박계 적폐세력은 아니라는 점에서 영입에 대한 부담도 없다.

[신아일보] 김동현 기자 abcpen@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