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심상정 "법꾸라지 위용 과시… 검찰 갈 길 멀어"
심상정 "법꾸라지 위용 과시… 검찰 갈 길 멀어"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4.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2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 FKI콘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2017 동아 비지니스 서밋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전 대선후보는 12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검찰이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한 언론사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우 전 수석의 구속 여부는 검찰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혜선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 "우 전 수석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조차 빠져나가지 못한 법망을 두 번이나 빠져나갔다"며 "설마했는데 법꾸라지(법+미꾸라지)의 위용을 만방에 과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수석대변인은 "누가 봐도 국정농단의 핵심 인물이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미꾸라지 방생하듯 풀어주는 법원의 판단은 마땅히 비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의 영장 기각은 단순히 우병우 개인의 능력이라고 볼 수는 없다. 막강한 사법 카르텔의 협업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사법개혁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