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우다웨이 6자수석 방한… 사드·북핵 해결 모색
中 우다웨이 6자수석 방한… 사드·북핵 해결 모색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中 정상회담 협의 내용 청취… '트럼프 경고' 반응 주목
대선캠프 접촉해 사드 저지 외교 전망… 13일까지 '공공외교'
▲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사진=연합뉴스)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6자회담의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10일 한국을 찾는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에서 우리측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만찬을 하며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지난해 12월 베이징 회동 이후 약 4개월만이며, 우 특별대표의 방한은 지난해 2월 이후 약 1년여만이다.

우 특별대표의 방한은 오는 6∼7일(미국 현지시간) 열린 미중정상회담에서의 북핵 관련 협의 내용, 정상회담 이후 북핵 해법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기류, 중국 정부가 파악한 북한의 동향 등을 청취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미중 정상회담과 그에 앞선 시리아 공습 등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 국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미국이 나선다’ 메시지를 행동으로 전했다는 점에서 그에 대한 중국의 반응이 주목된다.

또 김 본부장과 우 특별대표는 북한이 김일성 생일(15일), 최고인민회의(11일) 등 이번 주 있을 주요 일정을 계기로 핵실험과 같은 고강도 도발에 나설 가능성에 주목, 도발시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우 특별대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의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을 만날 예정이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에도 면담을 요청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 특별대표는 대선 후보들과의 만남에서 자국의 대북 기조인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하고, 사드에 반대하는 입장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우 특별대표는 오는 13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학계, 언론계, 기업 인사들과 고루 만나 사드 배치 저지를 위한 일종의 공공외교를 펼칠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