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대문구청 민원실 ‘백발의 미소천사’가 떴다
동대문구청 민원실 ‘백발의 미소천사’가 떴다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7.04.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도우미 최공주 할아버지 구민 소통 메신저 역할 톡톡
▲ 동대문구 민원행정 행복도우미 최공주 씨(오른쪽)가 민원인의 여권 발급 신청서 작성을 돕고 있다.(사진=동대문구 제공)

 서울 동대문구청 종합민원실 최공주(72)씨는 민원인은 물론 직원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백발의 미소천사’ 할아버지다.

민원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밝은 미소와 함께 도와주기 때문이다.

최 씨는 2015년부터 동대문구청에서 민원행정 행복도우미로 봉사하고 있다. 그를 만난 4일 오전에도 여권신청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원인을 친절히 안내해주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는 “내 나이면 눈이 안 좋거나 영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런 이유로, 특히 여권 업무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도와줄 때 가장 보람을 느껴요”라며 자원봉사의 뿌듯함을 가장 먼저 얘기했다.

최 씨는 “앞으로 건강이 허락하는 한 봉사는 계속하고 싶어요. 도움을 받은 분들이 고맙다고 말해줄 때가 제일 행복하거든요”라며 미소 지었다.

동대문구 종합민원실은 밝은 미소와 따뜻한 마음으로 민원인을 도와주는 ‘민원행정 행복도우미’를 운영하고 있다.

자원봉사자 4명으로 시작한 민원안내도우미에서 2012년 행복도우미로 명칭을 바꿨다. 현재 총 20명의 자원봉사자가 1일 2개조 2명으로 나눠 민원인이 많은 시간대인 10:00~12:00와 13:00~15:00에 활동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민원행정 행복도우미들이 구민에게 먼저 다가가 맞춤형 민원행정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구민과 구정을 연결하는 소통의 메신저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