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 소녀상 반발'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 85일만에 한국 복귀
'부산 소녀상 반발'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 85일만에 한국 복귀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0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지난해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귀국했다 85일만인 4일 귀임을 앞두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그는 기자들에게"(한국 귀임 후) 대사로서 전력을 다해 앞으로 과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본으로 돌아갔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4일 오후 한국으로 복귀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는 일본항공(JL95) 여객기를 이용해 이날 오후 9시58분께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지난 1월 9일 일본으로 돌아간 지 85일만이다.한·일 관계에서 역대 최장기간 대사 부재 기록을 세웠다.

앞서 주한 일본대사와 함께 일본으로 돌아갔던 모리모토 야스히로 주부산 일본 총영사는 이날 오후 8시 22분께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3일 "한국의 정권 이양기를 맞아 차기 대통령에 대해 충분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귀임배경을 밝힌 바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전날 외무성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의 대선 정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한일 위안부 합의의 준수를 직접 요구하기 위해 주한 대사의 귀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대사의 입국에도 불구하고 위안부와 소녀상 철거문제를 둘러싼 양국의 입장차이가 워낙 커 당분간 한일관계는 냉냉한 분위기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