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朴, 전두환처럼 유머 잃어선 안돼"
홍준표 "朴, 전두환처럼 유머 잃어선 안돼"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7.03.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영장심사, 참담한 심정 가눌 길 없어"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지사는 29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격려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머 사례를 끄집어 내 논란을 자초했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두환 전대통령이 골프장에가서 버디를 하고 캐디에게 팁1만원을 주면서 이제 내 전재산은 26만원이라고 농담을 했다고 한다"며 "한 나라를 책임졌던 사람은 어떤 위기가 닥치더라도 여유와 유머를 잃어버리면 안된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전두환 처럼 유머와 여유를 잃지 말고 당당하게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임하라는 훈수인 셈이다.
 
홍 지사는 "어차피 법적 판단이 아닐바에는 옹색하게 법 논리에 얽매이지 말고 당당하게 대처하는것이 대통령을 지낸 사람의 참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박 전 대통령에 당당하게 실질심사에 임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영장실질 심사에 대해선 "참담한 심정 가눌길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친박 패권주의가 빚은 참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몇 안되는 양박(양아치 친박)들과 폐쇄적인 체제로 국정운영을 하다보니 판단이 흐려지고 허접한 여자에 기댄 결과가 오늘의 참사를 가져 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음 정부는 박근혜 정부와 똑 같은 폐쇄적인 친노패권주의 정부가 아닌 강력한 추진력을 가진 우파 신정부여야 한다"고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비난했다.

[신아일보] 김동현 기자 abcpen@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