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브라질 ‘부패고기’ 사건 원인은 정치적 부패구조
브라질 ‘부패고기’ 사건 원인은 정치적 부패구조
  • 조재형 기자
  • 승인 2017.03.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정당, 지역 농축산물 검역시스템 장악… “정당개입 없이 전문가 임명돼야”
▲ 상파울루 시내 한 슈퍼마켓의 육류 판매대. (사진=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연합뉴스 제공)

브라질의 ‘부패고기’ 불법유통 사건이 정치적 부패구조에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의 농축산물 검역 시설 가운데 최소한 19곳이 특정 정당에 장악된 것으로 확인되는 등 시스템 운영에 근본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

세계 최대의 농축산물 수출국인 브라질에서 검역 과정에 상당한 이권이 개입될 가능성이 크며 검역 담당자가 주요 정당에 의해 정치적으로 임명되면서 부패 요인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농업부는 ‘부패고기’ 사건이 터진 이후 육가공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위생검역 담당 공무원 30여명을 해고했다.

하지만 육가공업체들이 제공한 뇌물이 주요 정당에 흘러들어 간 정황이 포착돼 이번 사건의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신문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의 검역 시설 중 브라질민주운동당(PMDB)이 10곳, 진보당(PP)이 4곳, 공화당(PR)과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이 각각 2곳, 브라질노동당(PTB)가 1곳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좌파 노동자당(PT)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정부(2003∼2010년)와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정부(2011∼2016년),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의 미셰우 테메르 현 대통령 정부를 거치면서 이뤄진 것이다.

블라이루 마기 농업장관은 “지역 정치권에서 검역 업무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는 게 사실”이라면서 “정당의 개입 없이 기술적 전문가가 임명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