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WIT 1.8%↓ 산유국 감산 연장 논의에도 유가 떨어져
WIT 1.8%↓ 산유국 감산 연장 논의에도 유가 떨어져
  • 신민우 기자
  • 승인 2017.03.2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서는 '감산 연장' 냉소적… "유가 부양에 큰 효과 없어" 지적

산유국 감산에 대한 신뢰가 크지 않은 가운데 국제유가가 21일(현지시간) 전날보다 떨어졌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전거래일보다 88센트(1.8%) 떨어진 배럴당 47.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5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83센트(1.61%) 내린 배럴당 50.79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안에서는 산유국 감산을 올해 하반기까지 연장하자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어가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은 올해 1월 1일부터 6개월 동안 하루 생산량을 180만 배럴(bpd) 줄이기로 하고 이를 이행 중인데, 이를 6개월 더 늘리는 계획이다.

현 감산 목표도 충족시키지 못한 비회원국 러시아가 동의해야만 감산 연장이 가능하다는 조건부 감산론도 함께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냉소적인 분위기가 팽배하다. 감산이 유가 부양에 큰 효과가 없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한 분석가는 "OPEC가 작동하지 않는 정책에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증가일로여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

이날 장 마감 후에는 미국석유협회(API), 22일에는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재고량이 발표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250만 배럴 이상 늘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신아일보] 신민우 기자 ronofsmw@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