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회일반
정부, '19일 세월호 인양 시도' 발표 번복해수부 "기상여건 변동 때문"…3시간 만에 계획 바꿔
전호정 기자  |  jhj@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8  22:16:35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전남 진도군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해저에 가라앉아 있는 세월호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는 잭킹바지 두 척에서 인양업체 직원들이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19일 오전 세월호 본체 인양을 시도하려 했으나 기상여건이 악화돼 취소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해수부는 이날 오후 6시께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를 돌려 "19일 기상여건이 호전되고 인양 테스트 결과가 좋다면 바로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약 3시간 뒤인 오후 8시 50분께 "20∼22일 기상여건 변동으로 19일 본인양 시도는 취소됐다"고 다시 공지했다.

19일부터 4∼5일간은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가장 작아 유속이 느려지는 시기인 소조기로, 진도 해상의 기상여건이 좋다고 판단됨에 따라 19일 인양 계획이 전격 결정됐다.

인양 현장에 대기 중인 잭킹바지선 두 척은 세월호의 양 끝에서 유압을 이용해 와이어를 끌어올리게 된다.

이들 선박 3척에 힘이 균일하게 작용해야만 문제없이 선체가 해수면 위로 떠오르기 때문에 인양 여부를 결정하는 데 양호한 기상여건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해수부는 아직 구체적인 본인양 시도 취소를 설명하지 않았으나 기상 상황을 면밀히 재점검한 결과 19일 인양은 여러모로 무리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진도 앞바다의 기상 상황은 그렇게 나쁘지는 않지만 조류 등 다른 상황은 예측이 쉽지 않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 오전 서해 남부 먼바다는 파고가 오전에는 0.5∼1m, 오후에는 0.5∼1.5m로 높지 않고 풍속도 6∼9㎧로 느리다"고 말했다.

이번 소조기를 그냥 넘기면 다음 달 소조기인 4월 5일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가 '기상여건이 호전됐을 경우'라는 단서를 붙이긴 했으나 인양 시도 계획을 발표한 지 불과 3시간 만에 이를 번복하면서 인양을 손꼽아 기다려온 유족들의 기대감은 순식간에 물거품이 됐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관련기사]

전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손정은, 5년 잔혹사 폭로… "신동호에 부당대우 당했다"
6
[날씨] 8월23일 전국 흐리고 곳곳에 비… 최대 150mm 이상
7
황교안, 서울시장 출마설 솔솔... '安-朴-黃' 3파전 양상
8
한남대, 서남대 인수 본격 움직임… '타당성 실사'
9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10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