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인천·경기도,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가동
서울·인천·경기도,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가동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7.03.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 10일 출범
▲ 사진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신아일보DB)

서울시가 감염병 발생 시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인천시, 경기도와 감염병 공동 대응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오는 10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인천시, 경기도와 함께 수도권 시·도 감염병 공동협약식을 체결하고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를 발족한다고 9일 밝혔다.

이 협의회는 수도권 3개 단체의 공동대응을 통해 메르스, 지카바이러스와 같은 해외유입·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고 신속하게 조치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협약내용은 △감염병 발생 대비 사전 협력체계 구축 △감염병 환자 및 의심환자 정보 공유로 공동대응체계 유지 △인적·물적 지원 협의 등이다.

앞서 서울, 인천시, 경기도는 교통망이 연계된 일일생활권으로 시·도 간 경계가 없어 감염병 공동대응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서울시는 인구밀도가 높고 생활환경의 특성상 전국 병의원의 4분의 1이 분포하고 있어 시민뿐만 아니라 타 지역 중증감염병 환자가 유입되는 등 감염병 관리의 특수성이 높다.

인천시 역시 인천국제공항, 인천항만 등 지리적으로 해외유입 신종감염병에 상대적으로 취약하고, 경기도는 대도시와 도농복합시, 농어촌지역이 광범위하게 위치한 만큼 발생하는 감염병의 종류가 다양하고 산발적 발생이 잦아 관리와 예방대책이 중요한 지역이다.

박원순 서울시 시장은 "시민의 생활권이 확대되면서 감염병도 시·도 경계가 없이 빠르게 전파돼 지자체별 대응에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를 극복하고자 수도권 지역 3개 시·도가 협약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하려면 수도권이 공조해 관리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민의 안전을 위해 지역을 넘어 수도권의 감염병 공동 대응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