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션·정혜영 부부, 위기가정 아동 위해 1억원 기부…벌써 9년째
션·정혜영 부부, 위기가정 아동 위해 1억원 기부…벌써 9년째
  • 박선하 인턴기자
  • 승인 2017.03.0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션, 정혜영 부부가 올해도 위기가정 아동교육을 위해 1억원의 기부금을 쾌척했다.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션, 정혜영 부부는 홀트아동복지회를 방문, 위기가정 아동교육비 지원 프로그램인 ‘2017 꿈과희망지원’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9일 밝혔다. 

‘꿈과희망지원’은 위기가정 아동의 균등한 교육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홀트아동복지회의 프로그램으로 션, 정혜영 부부의 기부로 시작됐다.

2009년 전국 위기가정아동 100명을 지원하기 시작한 이래, 이 뜻에 공감하는 후원자들의 참여로 현재 300명의 아동의 교육비를 지원하고 있다. 

션과 정혜영 부부는 이 센터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9년째 한 해에 1억원씩 기부해왔다. 또 지금까지 대학생 장학금 지원 등으로 홀트아동복지회에 총 13억원을 후원했다. 

션은 “아이들이 환경 때문에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꿈과희망지원’을 시작했다. 나중에 이 아이들이 성장했을 때, 내가 정말 열심히 한다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마음을 가졌으면 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션과 정혜영 부부는 현재까지 약 45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홀트아동복지회, 승일희망재단, 컴패션, 푸르메재단, 세브란스병원 등 도움이 필요한 여러 곳에 전하며 참된 기부 문화전파에 힘쓰고 있다.

아울러 매년 연탄배달 봉사활동,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기부 활동, 화보 수익금 기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선행에 앞장서고 있다.

[신아일보] 박선하 인턴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