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北미사일 발사 강력규탄… 대가 치르게 할 것"
정부 "北미사일 발사 강력규탄… 대가 치르게 할 것"
  • 전호정·박고은 기자
  • 승인 2017.03.0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연합방위태세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억제 할 것"

▲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연쇄 발사와 관련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는 6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연쇄 발사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는 입장과 함께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조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는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노골적이고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 및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인바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최근 북한이 말레이시아에서 화학무기인 VX를 사용하여 김정남에 대한 반인륜적·반인도적 살해 사건을 저지른데 대해 국제사회가 경악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그 가운데 감행된 금번 도발은 북한 정권이 국제사회의 단합된 경고에 대해 아랑곳하지 않고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폭주를 계속하겠다는 무모함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은 반복된 도발과 핵·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한 광적인 집착은 스스로 고립과 자멸을 재촉할 뿐이라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한 “우리 정부는 모든 국가들이 안보리 결의 2270, 2321호 등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해나감과 동시에 미, 일, 유럽연합(EU) 등 우방국들의 강력한 독자제재를 통해 북한이 감내할 수 없는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성명은 “정부는 확장억제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를 가속화하는 등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해 나가는 한편,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신아일보] 전호정·박고은 기자 jhj@shinailbo.co.kr,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