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北과 무비자협정 파기에 대사 추방… 다음은 단교?
말레이, 北과 무비자협정 파기에 대사 추방… 다음은 단교?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3.0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 추방은 북한과 관계 재검토의 일환”… 단교 포함 추가조치 시사
▲ 말레이시아 주재 강철 북한 대사가 지난달 20일 쿠알라룸푸르 북한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 경찰 수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북한 배후설을 부인하고 있다.ⓒ연합뉴스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암살사건을 놓고 북한에 대해 대사 추방이라는 초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에 말레이와 북한의 갈등이 양국 간 국교 단절까지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말레이 정부는 4일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한 현지 경찰 수사를 비판하고 말레이가 한국 등 적대 세력과 야합해 북한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는 발언을 한 자국 주재 강철 북한 대사를 추방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말레이가 지난 2일 북한과의 비자면제협정 파기를 선언한 지 불과 이틀 만에 이뤄졌다.

이 같은 말레이 당국의 대응은 김정남이 말레이 주권 지역에서 독살된 것이 자명한데도 북한이 수사결과를 믿지 못하겠다고 주장하는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북한은 김정남 암살사건이 발생한 직후부터 작심한 듯 말레이 당국의 시신 부검 진행과 수사결과 발표를 비판해왔다. 또 말레이와 한국이 야합해 자신들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는 주장했다.

강 대사가 2차례 기자회견과 1차례 성명을 통해 이런 주장을 폈고, 지난달 28일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현지에 도착한 리동일 전 유엔주재 차석대사도 2차례 회견을 통해 같은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 정부는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면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는 자국 내에서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량살상무기인 신경작용제 VX가 동원된 점과 범죄의 배후로 추정되는 북한의 주권침해 발언을 묵인하면 국제적인 망신을 사는 점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말레이는 이미 지난달 20일 모하맛 니잔 평양주재 자국 대사를 불러들인 바 있다. 여기에 강 대사가 추방되면 양국 간의 외교 소통 채널이 사실상 마비된다.

아울러 김정남 암살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는 것을 피하고자 말레이 당국의 수사결과 및 후속조치에 제동을 걸어야 하는 북한과, 이를 묵과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이미지 타격을 피하려는 말레이시아의 갈등은 갈수록 증폭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이며 양국 간의 외교단절 상황도 올 수 있다.

말레이 외무부도 이날 성명에서 “강 대사 추방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북한과의 관계 재검토 절차의 일부로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나왔다”며 앞으로 ‘외교관계 단절’을 포함해 북한을 상대로 추가적인 조치가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