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 착수
미국,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 착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2.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서 밝혀… 다자 협의서 처음
▲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김정남을 암살하는데 대량살상무기(WMD)인 VX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미국이 북한에 대해 테러지원국가로 재지정하기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

27일(현지시간) 우리 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미 정부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핵 6자회담 한미일 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 고위 인사가 한미일 3국간 다자 협의 무대에서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수석대표 협의에는 김 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3국 대표로 참석했다.

테러지원국은 국제적인 테러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경우 지정된다. 현재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라 있는 국가는 이란과 수단, 시리아 등 3개국이다.

북한은 1987년 11월 대한항공(KAL)기 폭파사건으로 이듬해 1월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으나,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가 북한과의 핵 검증 합의에 따라 2008년 11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뒤 지금까지 매년 갱신되는 명단에 한 번도 다시 오르지 않았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