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종일 남해우체국 집배원, 뇌출혈로 쓰러진 어르신 구조
이종일 남해우체국 집배원, 뇌출혈로 쓰러진 어르신 구조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7.02.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부산우정청 제공)

뇌출혈로 쓰러진 80대 어르신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한 집배원이 뒤늦게 알려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부산우정청 남해우체국 이종일 집배원(26).

22일 부산우정청과 남해우체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11시 50분께 우편물 배달을 위해 고현면 남치리에 위치한 오모(86·여)어르신 댁을 방문한 이 집배원은 방문 앞 계단 밑에 신발도 신지 않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외출복이 아닌 얇은 옷을 입고 쓰러져 있는 고객을 보고 위험을 직감한 이 집배원은 바로 오토바이에서 내려 오씨에게 다가가 흔들어 깨웠으나, 눈만 뜬 채로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119구조대에 위급사항을 신고했다.

응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본인의 코트를 벗어 고객에게 덮어주고 의식을 차리도록 계속 얘기를 했으며 119구조대가 도착해 들것에 실려 응급차량이 출발하는 것을 보고 동네 이장에게도 이같은 사실을 알려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도록 했다.

오씨는 창원경상대학병원으로 이송 될 당시, 뇌출혈 상태로 매우 위험한 상태였으나, 신속한 응급처리로 다행히 5일만에 의식을 찾았다.

며칠 후 우체국을 방문한 오씨의 딸은 “지금 어머니가 살아계신 것은 사고 당일 어머니를 발견하고 신속하게 신고해 응급처치한 이 집배원 덕분”이라며, “그 집배원이 아니었다면 아마 어머니는 돌아가셨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집배원은 “이렇게 알려져서 오히려 쑥스러울 따름이다”라며, “앞으로도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작으나마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해우체국 강미옥 우편물류과장은 “모든 우체국 집배원들이 고생하고 친절하지만 어려움에 처한 응급환자에 대해 이처럼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며 “평소에도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하는 직원”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