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작년 해외카드 사용액 16조6천억원…사상 최대
작년 해외카드 사용액 16조6천억원…사상 최대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2.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새 65.9% 늘어…해외여행 증가 등 영향
▲ (사진=신아일보DB)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외국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6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43억 달러로, 2015년(132억6400만 달러)보다 7.8%(10억3600만 달러) 늘었다.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이다. 2011년(86억1900만 달러)와 비교하면 5년 사이 65.9%(56억8100만 달러) 뛰었다.

작년 사용액을 연평균 원/달러 환율 1,160.4원으로 환산하면 약 16조5900억원이다.

해외에서 결제한 카드 사용액이 늘어난 것은 해외여행객 증가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로 출국한 국민은 2238만명으로, 전년(1931만명)보다 15.9% 늘었다.

여기에 해외에서 카드를 점점 많이 쓰는 경향도 결제액 증가의 원인으로 거론된다. 다만, 달러화 기준 증가율은 2015년(8.7%)보다는 0.9% 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지난해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쓴 카드는 모두 4692만1000장으로 2015년보다 22.1% 늘었다. 신용카드 한 장당 사용액은 305달러로 전년보다 11.7% 줄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액이 102억6800만 달러로 8.5%, 체크카드 사용액이 36억3100만 달러로 12.4% 각각 늘었다.

특히 신용카드 사용액이 100억 달러를 넘기기는 처음이다. 반면 직불카드는 4억100만 달러로 29.0% 줄었다.

해외에서 결제한 카드 금액의 증가세는 내수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과 대조적이다.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지출 항목에서 민간소비 증가율은 2.4%로 집계됐다.

해외에서 카드로 쓴 사용액의 증가율이 국내 민간소비 증가율의 3배를 웃돌았다.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107억800만 달러(약 12조4000억원)로 전년보다 6.6%(6억6000만 달러) 늘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로 급감했던 외국인 관광객이 다시 회복된 영향이 크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은 1724만명으로 전년보다 30.3% 급증했다. 그러나 2014년에 외국인이 국내에 쓴 카드 사용액(115억7000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