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한미일 외교장관회담… 北미사일·김정남 암살사건 논의
한미·한미일 외교장관회담… 北미사일·김정남 암살사건 논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2.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17일 독일서 G20 외교장관회의… 한미일회의 후 공동입장 발표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독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회의와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1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16∼17일 현지시간) 참석을 계기로 16일 오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한미 외교장관의 대면은 지난달 20일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처음이다.

회담에선 미국 새 행정부 대북정책의 구체적인 내용을 채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윤 장관은 같은 날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포함해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한다.

세 나라 장관은 지난 12일의 북한 중장거리 미사일(북극성 2형) 발사와 13일 일어난 김정남 암살 등 최근 북한의 동향에 대해 정보를 공유한다.

아울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예상되는 후속 도발에 대처하기 위한 공동의 방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특히 세 장관은 대북 제재 압박 강화를 위해 중국의 대북 영향력 사용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비중 있게 다룰 것으로 보인다.

그 일환으로 미국이 북한과 거래한 제3국 기업을 제재하는 ‘세컨더리보이콧’을 단행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김정남 암살과 관련한 북한의 내부 이상 유무에 대해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회의 후에는 공동의 입장을 담은 문서 발표가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윤 장관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시점에 맞는 결과물을 내놓으려고 한다”며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장관은 오는 17일 기시다 외무상과 한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부산 소녀상, 독도 영유권 도발 등에 대해 논의한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