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먹고 바르는 것 외에 다 줄인다…내구재 판매 둔화
먹고 바르는 것 외에 다 줄인다…내구재 판매 둔화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02.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 등 판매 증가 3년만에 최저…수입차는 첫 마이너스
▲ (자료사진=연합뉴스)

경기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가격기 비싸지만 오래 사용하는 내구재 소비가 둔화하고 있다. 반면 음식료품, 화장품 등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비내구재는 소비가 늘었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내구재 판매는 전년보다 4.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2013년(0.3%)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고 최근 10년간 2013년, 2008년(1.5%)에 이어 3번째로 낮은 것이다.

국산 승용차는 지난해 상반기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연장에도 증가 폭이 전년(15.5%)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8.5%에 머물렀다.

수입 승용차는 불안한 소비 심리에 폴크스바겐 배기가스 조작 사건까지 겹치면서 8.0% 줄어들었다. 수입차 판매가 감소한 것은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통신기기 및 컴퓨터 판매도 0.5% 줄어들며 2년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폭염과 고효율 가전제품 환급제 등에 힘입어 가전제품은 11.8%나 증가했지만 전체적인 소비 둔화를 막지 못했다.

반면 지난해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판매는 전년보다 4.7% 증가했다. 이는 2007년 금융위기 당시 5.4% 증가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비내구재 소비 증가는 음식료품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음식료품 판매는 전년보다 3.4% 늘어나 2007년(6.3%)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1∼2% 내외 증가율을 보이던 음식료품 판매는 2015년 8년 만에 처음으로 3% 이상 급증한 데 이어 2년 연속 증가 폭을 늘리고 있다.

음식료품 판매가 많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편의점 간편식 판매가 크게 증가한 결과다.

실제 지난해 편의점 판매는 전년보다 15.6%나 늘면서 2003년(19.6%) 이후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5년(6.6%)과 비교해도 증가 폭이 두 배 이상 확대된 것이다.

지난해 화장품, 서적·문구 등 다른 비내구재 판매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화장품은 전년보다 14.5% 증가해 200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서적·문구 판매도 6년 만에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하며 5.0% 반등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편의점 간편식 판매가 크게 늘었고 온라인 쇼핑 등 무점포 소매 실적도 좋았다"라며 "화장품 증가 폭이 큰 것은 2015년 메르스 사태로 소비가 줄어든 것에 대한 기저효과 영향도 있다"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정원 기자 garden_b@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