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백악관 “북핵은 가장 현저한 위협… 한미 안전 초점”
백악관 “북핵은 가장 현저한 위협… 한미 안전 초점”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2.0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파이서 대변인, 트럼프-황 권한대행 전화통화 언급하며 방위공약 강조
▲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사진=REUTERS/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가장 현저한 위협’으로 규정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과 한반도 정책 관련 질문에 “북한의 위협은 명백히 한국과 우리 동맹이 직면한 가장 현저한 이슈”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번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대화를 했는데 우리는 그 대화를 이행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청와대에 미국이 한국과 함께 하고 북한의 적대적인 추가 도발을 확실히 막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일들을 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시켜 주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우리나라의 안전, 한국의 안전, 그리고 역내 안전은 분명히 (한반도 정책의) 가장 큰 주안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황 권한대행과 30여 분간 전화통화를 한 바 있다.

그는 통화에서 “미국은 언제나 100% 한국과 함께 할 것이며, 한·미 관계는 과거 그 어느 때 보다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력 방침을 밝혔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