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부터 에어팟까지…밸런타인데이 경품 마케팅 활발
향수부터 에어팟까지…밸런타인데이 경품 마케팅 활발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7.02.05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쇼핑몰 등 상품권 지급 등 각종 이벤트 선보여

▲ (자료사진=연합뉴스)
밸런타인데이(2월 14일)를 앞두고 유통업계가 대목 잡기 마케팅에 나섰다.

신세계가 운영하는 종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은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열 네 가지 세계 유명 초콜릿과 디저트를 내놓는다.

쇼핑몰 내 특별매장에서는 프랑스고급 초콜릿 '포숑', '라메종뒤쇼콜라' 등이 2만~10만 원대에 판매된다.

벨기에 초콜릿 '고디바', 뉴욕 초콜릿 '맥스브레너', 호주산 약병 모양 젤리 '해피필스', 덴마크 프리미엄 디저트 '라크리스' 등도 선보인다.

서울 3대 제과점 '나폴레옹'의 밸런타인 초콜릿 세트는 1만5000원(6개)~5만1000원(21),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케이크는 3만3000원이다.

11~12일 주말에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은 연인들을 겨냥해 선착순 250명에게 사진을 찍어 사진첩을 제작해주는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마트도 14일까지 250여 가지 초콜릿 등을 앞세워 밸런타인 기획전을 펼친다.

벨기에산 초콜릿, 프랑스산 코코아파우더를 이용한 '피코크 파베 초콜릿'(밀크·다크, 각 9980원)을 처음 내놓는다.

아울러 '피코크 녹차 트러플 초콜릿(5980원)·'피코크 아몬드·바나나 바크씬(6980원)·벨기에산 초콜릿(3종 각 2380원) 등 이마트 자체브랜드 '피코크'의 초콜릿을 2만원어치 이상 구매한 소비자에게 5000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롯데·오리온 등 브랜드별로 2만원어치 이상 구매해도 5000원 상품권을 선물하고, 20만원어치 이상 사면 8만원 대의 조말론 향수(30㎖)를, 40만원 이상 구매하면 에어팟을 준다.

직접 초콜릿을 만드는 소비자를 위해 '큐원 수제초콜릿 믹스'(160g)을 20% 할인한 3580원에, '백설 브라우니 믹스'(320g)도 30% 싼 2380원에 판매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서울 여의도 63빌딩 레스토랑들은 14일 단 하루 '투 마이 발렌타인(To My Valentine)'이라는 프로모션(판매촉진 행사)을 진행한다.

'63 뷔페 파빌리온'은 밸런타인데이 당일 한·중·일식 등 프리미엄 메뉴와 함께 스파클링 와인, 테이블 장식, 초콜릿 등을 함께 제공한다. 가격은 2인 기준 19만원.

[신아일보] 손정은 기자 jes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