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인, 작년 해외여행 지출 비용 '사상최대'
한국인, 작년 해외여행 지출 비용 '사상최대'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02.0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해 215억달러 지출…내국인 출국자수도 2천만명 돌파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월 30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장이 짧은 해외 여행을 마친 여행객들과 입국하는 관광객들로 혼잡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전반적인 경기 불황과 소비 침체에도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여행을 통해 지출한 비용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4일 문화관광부와 한국은행 국제수지 통계에 따르면 작년 일반 해외여행 지출액은 모두 231억2천만 달러로 2015년(215억3000만 달러)보다 7.4% 늘었다.

이 증가율은 지난해 국내총생산(한은 2.7% 예상)이나 민간소비(2.8%) 증가율의 세 배 이상의 수준이다.

국제수지 통계에서 일반여행 지급액은 유학·연수 등의 목적이 아닌 여행·출장 목적으로 외국에 체류하면서 숙식·물건 구매 등에 지출한 돈을 말한다.

지난해 일반여행 지급액(231억2000만 달러)을 365일로 나누면, 우리나라 국민은 작년 하루 해외여행으로 726억5000만 원씩 쓴 셈이다.  

최근 연도별 일반여행 지급 규모는 ▲ 2011년 155억3000만 달러 ▲ 2012년 164억9000만 달러 ▲ 2013년 173억4000만 달러 ▲ 2014년 194억7000만 달러 ▲ 2015년 215억3000만 달러 ▲ 2016년 231억2000만 달러 등으로 해마다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처럼 한국인의 해외여행 지출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것은 여름 휴가나 명절 연휴 등을 이용해 나라 밖으로 떠나는 일이 보편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을 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연인원 2천238만3190명으로 2015년(1천931만430명)보다 11.6% 늘었다.

한 대형 여행사 관계자는 "아무리 불황이라고 해도, 전반적으로 국민 소득 수준이 높아지고 다양한 해외여행 상품도 쏟아지기 때문에 해외여행객은 갈수록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올해 해외여행객과 지출액도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외국인이 한국에 머물면서 지출한 '일반여행 수입'은 170억9000만 달러로 전년의 150억9000만 달러보다 13.3% 늘었다. 2015년 '메르스(중동 호흡기 증후군)' 사태로 주춤했던 유커(중국인 관광객) 등의 행렬이 다시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여행 수입은 사상 최대 기록인 2014년의 177억1000만 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일반여행 수입은 2011년 123억5천만 달러, 2012년 133억6천만 달러, 2013년 145억2000만 달러를 거쳐 2014년 177억 달러까지 급증했지만 2015년 메르스 여파로 뒷걸음질했다.

이처럼 지난해 일반여행 수입 증가율이 지급액 증가율보다 높았기 때문에, 일반여행 수지 적자 규모(60억4000만 달러)도 2015년(64억4000만 달러)보다 다소 줄었다.

[신아일보] 문정원 기자 garden_b@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