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추격 뿌리치는 삼성… SK하이닉스, 현대차 격차 벌려
시총 추격 뿌리치는 삼성… SK하이닉스, 현대차 격차 벌려
  • 신민우 기자
  • 승인 2017.01.2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영업이익 삼성전자 29조·현대차 5조·하이닉스 3조
▲ (사진=신아일보DB)

삼성전자가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에서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시가총액 2, 3위권 기업과의 격차를 점차 벌리고 있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부동의 시총 1위 기업인 삼성전자는 작년 한 해 동안 매출 201조8700억원, 영업이익 29조24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다른 기업을 압도하는 실적이다.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매출 17조1980억원, 영업이익 3조2767억원을 냈으나 삼성전자와 비교하면 매출이나 영업이익 모두 10분의 1 안팎 수준에 불과하다.

시총 3위 기업인 현대차는 삼성전자의 절반 가까운 93조649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영업이익은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5조1935억원에 그쳤다.

기업 인수합병(M&A)이나 투자 등에 쓰이는 현금성 자산 규모에서도 차이는 크다. 삼성전자는 작년 말 기준으로 현금성 자산 88조2000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현대차의 현금성 자산은 27조9203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반도체, 가전, 디스플레이 등 4대 사업 부문에서 골고루 큰 흑자를 내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2013년에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36조7900억원)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전체 영업이익(101조원) 중 3분의 1을 넘어서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5년 연속으로 200조원대 매출 행진을 하고 있다. 200조원은 1만원권으로 쌓았을 때 2000㎞(100만원 뭉치를 1㎝로 가정하면 1억원은 1m, 1000억원은 1㎞, 1조원은 10㎞)에 이를 정도로 엄청난 돈이다. 서울과 부산을 2번 왕복할 수 있는 길이에 해당한다.

재계 관계자는 "국내에는 이제 삼성전자와 어깨를 견줄만한 기업이 없다"며 "삼성전자의 상대는 애플이나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외의 글로벌 기업들"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신민우 기자 ronofsmw@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