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현대ENG 현장 '전격 방문'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현대ENG 현장 '전격 방문'
  • 임진영 기자
  • 승인 2017.01.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키얀리 석유화학시설 찾아 근무자 격려

▲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 현장 전경.(사진=현대ENG)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새해 공식 일정 진행 중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 중인 화공플랜트 건설 현장을 전격 방문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지난 16일 투르크메니스탄 키얀리 지역에서 수행하고 있는 화공플랜트(에탄크래커·PE·PP 생산설비)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구르반굴리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석유가스부총리, 산업부총리 등 주요 정부 관계자들과 현장을 직접 살피며 근무 직원들을 격려한 후 김면우 현대엔지니어링 현장소장을 비롯한 현장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구르반굴리 대통령은 "일정보다 앞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수행능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지난 2013년 성공적으로 준공한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를 비롯해 그 동안 현대엔지니어링이 보여준 우수한 기술력에 대해 매우 만족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협력의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르반굴리 대통령이 방문한 현대엔지니어링의 현장은 지하에 매장된 천연가스를 추출해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을 생산하는 설비를 건설하는 현장이다.

이들 제품은 내수 판매는 물론 해외 수출을 통한 외화 획득에도 기여해 향후 투르크메니스탄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 프로젝트는 준공 후 현지 최초 종합 석유화학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돼 지난 2014년 착공식 당시에도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성공적인 준공을 함께 기원하는 등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남다른 주목을 받고 있다.

구르반굴리 대통령은 앞서 2010년 현대엔지니어링 경영진이 현지에 방문했을 당시 직접 초청면담을 가졌으며 2012년에도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 프로젝트 현장에 방문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준 바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이번 방문에 대해 상당히 만족했다"며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훌륭한 성공사례로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임진영 기자 imyou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