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설 특수 택배업체는 '호황'…물량 늘어
사라진 설 특수 택배업체는 '호황'…물량 늘어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7.01.1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등 택배업체 비상근무…저렴한 선물 증가 등 원인
▲ (자료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시행으로 설 특수가 사라진 분위기지만 택배 업계만은 예외인 모습이다.

18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설 특별 소통 기간 첫날인 지난 16일 전국 우체국에 접수된 배송 물량은 167만 616상자로 본부 예상치인 156만 1375상자보다 6.9%(10만941상자) 늘어났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런 추세를 바탕으로 16일부터 설 연휴 전날인 오는 26일까지 설 성수기 택배 물량이 하루평균 113만상자씩 총 1249만 1000상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설 연휴 특별 소통 기간(13일간)에 하루평균 물량이 100만상자였던 것을 고려하면 13% 정도 늘어난 셈이다.

물량이 몰리면서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한 우정사업본부는 설 특별 소통 기간 인력 2400여명과 차량 2170여대를 추가 투입했다.

민간 택배업체 역시 설 대목을 앞두고 쏟아져 들어오는 물량에 비상근무에 돌입하고 있다.

CJ 대한통운은 지난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약 3주간을 설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했다.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며 전국의 물동량 흐름을 모니터링하며 협력업체 차량을 추가 확보하는 한편, 콜센터 상담원과 상·하차 분류 아르바이트 인력도 늘렸다.

롯데글로벌로지스 역시 지난해 설보다 15% 정도 택배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업체는 내달 3일까지를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해 1000여대의 택배 차량을 추가 투입하고, 본사 직원 300여명도 현장 지원에 나서고 있다.

올해 설은 김영란법 이후 첫 명절이라는 점 때문에 법 시행이 택배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이 높았다.

선물이 줄어들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택배 업계는 작년 설보다 오히려 배달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들이 가공식품류나 세정제, 종합 선물세트 등 저렴한 선물을 여러 곳에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김영란법과 무관하게 택배시장의 전반적인 성장세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다.

한국통합물류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택배시장 물량이 그 전년도와 비교해 12% 이상 늘어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보였다"며 "김영란법과 상관없이 택배 물량이 지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아일보] 손정은 기자 jes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