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년동안 절반 순위 변경
30대 그룹, 1년동안 절반 순위 변경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01.1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공정자산 350조원으로 1위… '신세계 10대그룹 입성'
▲ (표=CEO스코어 제공)

신세계 그룹이 10대그룹에 진입하는 등 30대 그룹의 순위가 지난 1년동안 절반이나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2016년 3분기 공정자산을 기준으로 출자총액제한집단에 속한 30대 그룹의 재계 순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30대 그룹 1천183개 계열사의 공정 자산총액은 1560조3507억 원이었다.

1년 전에 비해 계열사는 13개사(1.11%), 자산은 17조8842억 원(1.2%) 늘었다.

공정자산은 비금융사의 경우 자산을, 금융사는 자본과 자본금 중에서 큰 금액을 기준으로 계산한 것이다.

그룹별로 순위가 오른 곳은 10대 그룹에 진입한 신세계를 비롯해 KT(▲1), 대림(▲1), 미래에셋(▲6), 에쓰오일(▲3), 영풍(▲2), KCC(▲2), KT&G(▲1) 코오롱(신규) 등 9개였다.

반면 두산(▼1), 한진(▼3), 대우조선해양(▼2), 금호아시아나(▼1), 현대백화점(▼1), OCI(▼2) 등 6개 그룹은 순위가 하락했다.

신세계는 35개 계열사가 총 32조9773억 원의 공정자산을 보유했다. 계열사 수는 1개 느는 데 그쳤지만 자산이 3조8120억 원(13.1%) 증가하면서 순위가 3계단 상승해 10대 그룹에 진입했다.

한진은 한진해운과 종속회사들이 그룹에서 분리되면서 38개이던 계열사가 30개로 줄었고 공정자산도 29조3천36억 원으로 7조7218억 원(20.9%) 축소됐다.

1위부터 9위까지는 변화가 없었다. 재계 1위는 삼성으로 59개 계열사가 350조7545억 원의 공정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2위는 51개 계열사를 거느린 현대차(209조6183억 원), 3위는 SK(89개 계열사, 공정자산 163조863억 원)였다.

이어 LG(72개, 109조3702억 원), 롯데(94개, 108조8944억 원), 포스코(38개, 76조9406억 원), GS(68개, 61조467억 원), 한화(60개, 59조9909억 원), 현대중공업(26개, 52조2259억 원) 순이다.

30대 그룹에 새로 이름을 올린 곳은 코오롱이 유일했다. 코오롱은 사실상 그룹이 해체된 현대그룹을 밀어내고 30대 그룹에 재진입했다.

[신아일보] 문정원 기자 garden_b@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