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회일반
'가짜 특허' 제품·시술 허위 광고 성행특허청, 피부과 병원 특허 허위표시 등 144건 적발
박선하 인턴기자  |  sunha@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17:47:4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특허가 나지 않은 제품 또는 시술을 특허 받은 것처럼 광고해 소비자들을 유인하는 불법 의료행위가 성행하고 있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신고센터를 통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피부과 1190곳을 대상으로 병원 홈페이지와 온라인 커뮤니티(블로그·SNS)에 게재된 특허 허위표시 현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특허 허위표시 16건, 불명확한 특허표시 128건 등 모두 144건의 불법 행위가 적발됐다.

16건의 특허 허위표시 사례를 보면 △등록이 거절된 특허번호를 표기한 경우(4건) △출원 중인 특허를 등록으로 표시한 경우(5건) △상표·서비스표를 특허 등록으로 표시한 경우(5건) △소멸된 특허 번호를 표시한 경우(1건) △존재하지 않는 특허 번호를 표시한 경우(1건) 등이다.

또 특허를 불명확하게 표시해 소비자에게 혼동을 주는 병원도 다수 적발됐다.

특허청은 “적발된 피부과들에게 특허 허위표시 시정요청 공문 발송과 전화 연락을 통해 즉각적인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며 “일정기간 내에 시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특허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형사고발 조치까지 검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앞으로 치과, 성형외과, 한의원 등으로 특허 허위표시 기획 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전현진 특허청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최근 피부 관리에 대한 전 연령층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특허 시술로 허위 광고하는 행위가 늘어나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신아일보] 박선하 인턴기자 sunha@shinailbo.co.kr

박선하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아는형님' 서현 "전 남자친구, 현재 은퇴했다"
2
"첫 발 뗄 시점 왔다"…후분양 전환 논의 '본격화'
3
탄핵심판 선고 임박… 더 뜨거워진 촛불 열기
4
국회 분원 이전설 '솔솔'…세종시 부동산 '관심↑'
5
종로 도시부, 속도제한 60㎞/h→50㎞/h 하향 추진
6
전기차 주행거리 극복한 'PHEV' 출시 봇물
7
이달 1순위 마감단지 '전무'…청약미달 속출
8
서산시민행동 “박근혜 없는 봄을 맞이하자”
9
삼성전자, 이재용 구속 무색한 '순항'으로 신뢰↑
10
"김정남 암살 배후 북한 가능성… 시신 인도는 유가족 우선"(속보)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