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문화 > 문화일반
‘장흥자연휴양림’ 경기북부 랜드마크로 부상
김명호 기자  |  audgh195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8:17:27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기도 양주시 ‘장흥 자연휴양림’이 경기북부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사진은 장흥자연휴양림을 찾은 관람객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제공)

경기도 양주시 ‘장흥 자연휴양림’이 개장 3년만에 누적 방문객 13만명을 기록해 경기북부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장흥 자연휴양림은 자연 친화형 복합 예술 체험단지로 양주눈꽃축제를 비롯해 계절별 다양한 축제로 인기가 높다.

11일 크라운-해테에 따르면 장흥 자연휴양림을 찾은 방문객은 개장 첫해인 지난 2014년 3만7000명, 2015년에는 4만3000명, 지난해에는 5만4000명으로 연평균 20% 이상 늘었다.

올해는 6만명 이상 방문해 4년만에 누적 방문객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장흥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시원하고 맑은 계곡으로 유명한 북한산 송추계곡에 자리하고 있다.

청정한 대자연속에서 겨울에는 눈의 향연이 펼쳐지는 ‘양주 눈꽃축제’, 여름에는 울창한 숲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는 ‘유수풀 물놀이장’, 봄과 가을에는 국내 유명 작가들이 만든 대형 자연예술 작품을 관람하는 ‘자연미술제’가 열린다.

사계절의 특성을 살린 장흥 자연휴양림만의 자연친화적 문화예술 축제 콘텐츠가 핵심적인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상대적으로 즐길거리가 부족했던 경기 북부지역에 계절별로 특화된 축제 콘텐츠가 주목 받으며 인근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방문객이 급증했다는 것이 크라운-해태 측의 설명이다.

서울 도심에서도 1시간이면 다양한 자연 친화적 축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매년 방문객이 점차 늘고 있다.

올해로 4번째 열리는 겨울축제 ‘2017 양주눈꽃축제’는 장흥자연휴양림 일대에서 다음달까지 열린다.

눈썰매장, 눈떼조각, 스노우마운틴, 허니랜드 등 다양한 겨울철 즐길거리는 물론 눈과 예술의 감동이 어우러지는 대규모 겨울축제가 펼쳐진다.

눈꽃축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눈썰매장은 수도권 인근에서 가장 길다. 성인용 슬로프(150m)와 어린이용 슬로프(130m)를 따로 운영해 연령대에 맞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전기차를 도입해 이동 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더 편리하다.

‘평화’를 주제로 만든 120개의 대형 눈떼조각은 눈꽃축제의 필수 코스. 울창한 휴양림 숲 속에서 색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대형 눈조각은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다.

입장료는 소인과 대인 모두 1만 2000원이며 크라운-해태제과 고객들은 아트블럭(9500블럭)으로 결제할 수 있다. 양주시민과 20명 이상의 단체입장객, 장애인에게는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신아일보] 양주/김명호 기자 audgh1957@hanmail.net

김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은퇴' 홍성흔 "멋진 지도자 되겠다"… 아들딸 눈물 펑펑
2
고사리 삶다가… 서산 황운사 인근서 또 산불
3
권력 공백 틈타 식품업체 가격 기습 인상
4
공무원은 노동절에도 쉬는데… 황금연휴 '극과 극'
5
김석환 홍성군수, 발품행정 ‘눈에 띄네’
6
봄 이사 수요, 대선前 불확실성보다 '강했다'
7
서울 여의도 구석구석 그려낸 '정밀도로지도' 공개
8
후분양 필요성 공감...단 '금융시스템 개선부터'
9
'D-9' 대선 투표용지 인쇄 시작… 물 건너간 단일화
10
'바람 잘 날 없는' 갤럭시S8… 이번엔 '이유 없는 재부팅' 논란
기획·연재